목포의 역사

지명유래 - 동명유래3

조회 수 147 추천 수 0 댓글 0

보광동

본래 무안군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동쪽 이데,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고,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해안통 3정목,4정목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보정 1정목, 2정목,3정목이라 하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정을 동으로 도치고,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영해동회의 관할이됨.

 

복만동

본래 무안군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동남쪽 개펄인데,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고,1914년 행정 구역 폐합에 따라 무안통 1정목, 2정목의 각 일부지역을 병합하여 복산정이라 하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변경에 따라 복만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영해동회의 관할이 됨. ⊙ 북교동 북교동(北橋洞)은 옛날에 쌍교장터라 불리었다고 한다. 글자 그대로 다리가 둘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 장터가 있었다. 이곳은 개항전에 바다물이 드나들었는데 개항이후 시가지가 늘어나면서 다리 위쪽은 북교동, 다리 아래쪽은 남교동이 되었다.

 

산정동

본래 무안군 부내면 산정리의 지역으로서 상에 정자가 있었다하여 산정이라 하였다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용당리, 관해동의 각 일부와 이로면의 연치동, 백련동으로 병합하여 산정리라 해서 무안군 이로면에 편입 되었다가, 1932년 일부 지역이 목포부에 편입되어 연산동이 되고, 광복후 1962년 1월 21일 동명 변경에 의하여 나머지 전역이 목포시에 편입되는 동시에 산정1동,2동,3동의 동회로 갈려졌음.

 

상동

본래 무안군 이로면의 지역으로서 창? 위쪽이므로 윗마을, 윗동네, 웃몰 또는 상리라 하였는데, 1914년 일본이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따라 중화동과 하당리 하신진의 각 일부와 부내면의 내동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상리라 해서 무안군 이로면에 편입되었다가, 1962년 11월 21일 동제 실시에 의하여 목포시에 편입되는 동시에 이로동회의 관할이 됨.

 

상락동

본래 무안군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동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로 되었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무안통 3정목, 동해안통 3정목과 동해안통 6정목을 병합하여서 상반정 1정목, 상반정 2정목이라 하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상락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무안동회 관할이 됨

 

서산동

서산동은 개항초기에 일본인들이 지은 이름으로 개항 이전에는 서평리라고 불렀다. 이곳에는 개항무렵에 러시아가 조차지를 두었었다.

 

석현동

일명 돌고개라고 한다. 옛날부터 큰돌들이 많아 지어진 이름이라 하는데 이곳은 지석묘군(地石墓郡) 일명 고인돌이 많고 아주 오랜 역사들이 숨쉬는 고장이기도 하다.

 

소반동

대반동의 이웃에 있는 지역으로 대반동보다 작다 해서 소반동이라 부른다. 이지역명은 동명으로서 현존하지 않으며 현재 대반동에 포함된다.

 

수강동

본래 무안군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동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었는데,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해안통 1정목을 둘로 갈라서 수정 1정목,2정목이 되었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동명 변경에 따라 수강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따라 만호동회의 관할이 됨.

 

신동

백련동 끝에 집이 너댓 가구가 있는데 이곳을 신동이라고 한다. '신동'이란 명칭은 중간에 새로 생겨난 동리란 뜻이다.

 

양동

이곳은 개항 무렵 현대 대성동과 산정동 일부는 불란서령, 만호동은 영국령, 서산동은 러시아령, 서산동과 만호동 사이는 개항지, 그 윗쪽은 일본령으로 갈라져 있었다는데 현재 정명여자고등학교 근처는 미국령으로 불리웠다. 그래서 미국령쪽을 서양사람이 산다고 해서 양동이라 불리었다 한다.

 

연산동

1932년 1월 4일, 목포부 구역확장에 따라 무안군 이로면의 산정리 일부를 편입하여, 백련동과 산정동의 이름을 따서 연산동이라 하고, 1966년 1월 1일 연동회의관할이 됨.

 

영해동

본래 무안군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동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었는데,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해안통 1정목,2정목의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영정 1정목, 2정목이라 하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영해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영해동회가 되어 행복, 영해, 축복, 보광, 복만의 5동을 관할 함.

 

온금동(다순구미)

한문으로는 따뜻한 온자와 비단금자로 쓰며 순수한 우리말로는 (다순구미)이다. 온금동에는 1978년까지도 목포에서 유일하게 산신당이 있었으며 이곳에서는 산신제를 매년 지내왔었다. 양지바르고 따뜻하여 옛날부터 마을이 이루어졌었다.

 

용당동

옛날에는 바닷가에 있었던 마을이었다. 지금의 목포경찰서 아래쪽에 바다쪽으로 튀어 나온 곳이어서 용머리라는 뜻으로 용당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목포에서는 아주 옛날부터 있었던 마을 이름 가운데 하나이다.

 

용해동

광복후 1962년 11월 21일 동명 변경에 의하여 용당동 일부를 갈라서 용당과 관해동의 이름을 따서 용해동이라 하여 이로동회의 관할이 됨.

 

유달동

본래 목포개항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서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 거류지가 되었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산수통 2정목,4정목, 1정목 일부를 병합하여 산수정이라 하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변경에 따라 유달산 밑이 되므로 유달동으로 고치고, 2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유달동회가 되어 중앙,유달, 대의 의 3동을 관할함.

 

유동

본래 목포 개항지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었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남해안통 3정목 일부를 갈라서 왜식으로 유정이라 하였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정을 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만호 동회 관할이 됨.

 

이로동

옛날에는 무안현 이로촌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무안군 이로면이 되었다. 1963년도에 이로면의 일부가 목포시로 편입되었다가 그 뒤로 이로면 전체가 목포시로 되었다. 이름의 유래는 분명하지 않다.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