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역사

지명유래 - 동명유래1

조회 수 108 추천 수 0 댓글 0

경동

본래 목포 개항지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지주지가 되었는데 1914년 일본일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본정통, 목포대의 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경정1정목으로 본정통, 산수동3정목의 각 일부지역을 병합하여 경정2정목이 되었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정"을 "동"으로 고치고, 1949년 만호동회의 관할이 됨.

 

광동

본래 목포 개항지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어,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해안통 5정목,6정목,7정목의 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서정 1정목, 2정목, 3정목으로 되었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광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명동회의 관할이 됨.

 

금동

본래 목포 개항지의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남쪽 개펄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류지가 되어,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본정통, 목포대 남해안통 3정목의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금정 1정목, 2정목이 되었다가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정을 동으로 고치고, 1949년 만호동회의 관할이 됨.

 

금화동

개항때 앵정이라 불리었고 일본 화류계 식당들이 있어 [사꾸라 마찌]라고 하면 전국에서도 알아주었다. 광복후에도 금화동이라고 불리고 있다.

 

남교동

남교동(南橋洞)은 옛날에 쌍교장터라 불리었다고 한다. 글자 그대로 다리가 둘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 장터가 있었다. 이곳은 개항전에 바다물이 드나들었는데 개항이후 시가지가 늘어나면서 다리 위쪽은 북교동, 다리 아래쪽은 남교동이 되었다.

 

눌도동

본래 지도군 압해면의 지역으로서 눌도 또는 육도라 하였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장자도를 병합하여 눌도리라 해서 무안군 압해면에 편입되었다가 1963년 1월 1일 목포시에 편입되고 1966년 1월 1일 충무동회의 관할이 됨.

 

달동

본래 지도군 압해면의 지역으로서 달리섬, 달리도 또는 달리라 하였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의 폐합에 따라 고하도, 허사도, 외달도, 노하도를 병합하여 달리라해서 무안군 압해면에 편입되었다가 1963년 1월 1일 목포시에 편입되고, 1966년 1월 1일 충무동회의관할이됨.

 

달성동

본래 무안군 부내면 신죽호 윗동네 지역으로서 1914년 일본이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남해안통 1정목,2정목의 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해안통 3정목이라 하다가 광복 후 죽교동에 편입되었는데, 1949년 9월 24일 동제실시에따라 죽교동4구라 하다가, 1966년 동명변경에 의하여 달성동회로 고침.

 

대반동

본래 무안군 부내면 등산진 옆동네 지역으로서, 목포항의 남쪽 을 간척큁라여 거류지가 되었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남해안통 1정목, 2정목의 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해아통 4졍목이라 하였고,해방 후 족교동에 편입, 1949년 9월 24일 동제 실시에 따라 이전 죽교리의 대반동을 합하여 죽교5구라 하였으며 1966년 동명 변경에 의하여 대반동회로 고침.

 

대성동

대성동(大成洞)은 개항후 새로이 번창한다는 뜻에서 처음에는 번창동으로 불렀다가 다음에는 신창동으로 고치고 이어서 크게 성장될 동이라 하여 대성동 개명하여 지금의 대성동 파출소앞 장터자리를 중심으로 커졌다.

 

대안동

본래 무안군 부내면의지역인데 개항전에는 바다이었고, 1914년 4월 1일 일본이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죽동, 남교동, 신창동의각 일부를 병합하여 왜식으로 명치정이라 아렸는데, 1948년 4월 1일 왜식동명 변경에 의하여 대안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호남동회의관할이됨.

 

대의동

본래 목포 개항지의지역으로서 목포항의서넘쪽 을 간척하여 일인의 거주지가 되었는데, 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무안통 1정목, 영사관통, 산수통 1정목과 3정목의각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대화정 1정목, 2정목, 3정목이라 하다가 광복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따라 대의동으로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해 유달동회의 관할이 됨.

 

동명동

일본사람들이 해안통, 서정, 광동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던 것을 광복후에 동명동 으로 바꾸었다. 송도라는 섬은 일본사람들이 육지와 이어버리고 공원과 신사(神寺)를 만들었으나 광복이후 없어졌다.

 

만호동

세종 21년 서기 1439년 조정에서 목포에 만호를 설치하였다. 이때가 목포에 만호를 처음으로 둔 것으로 기록된다. 목포 만호가 있었던 곳이라 하여 만호대라 하였다.

 

명륜동

본래 무안군 보내면의 지역인데, 이곳 역시 개항전에는 바다였고,1914년 일본인들에 의한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죽동,남교동, 신창동의 각일부 지역을 벼압하여 왜식으로 대정정이라 하였다가, 광복 후 1948년 4월 1일 왜식 동명 변경에 의하여 명륜동이라 고치고, 1949년 동제 실시에 의하여 호남동회의 관할이됨

 

무안동

무안동은 무안으로 나가는 길이 시작되는 곳이어서 무안동이라고 불렀다. 현재 만호동에서 중소 기업은행과 한일은행 뒤쪽에서 광성당쪽을 지나 유달산으로 오르는 산줄기가 있었는데 개항이후 시가지를 매립하면서 만호동에서 한일은행까지의 산을 일부 헐어버렸다.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