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학도/갓바위

삼학도 - 삼학도전설

조회 수 1576 추천 수 0 댓글 0

삼학도 - 삼학도전설


 

삼학도전설.jpg

 

 

전설의 삼학도야!

옛날 옛적 유달산에 한 젊은 장수가 무술을 연마하고 있었는데, 그 늠름한 기개에 반해 마을의 세 처녀가 수시로 드나들어서 공부를 소홀히 하게 되었다.

그래서 이 젊은 무사는 세 처녀를 불러 "나 역시 그대들을 사랑하나, 공부에 방해가 되니 공부가 끝날 때까지 이 곳을 떠나 다른 섬에서 기다려 주오"하고 청했는데, 그 말대로 가서 기다리던 세 처녀는 무사를 기다리다 그리움에 사무쳐 식음을 전폐하다가 죽었으나 세 마리 학으로 환생해서 유달산 주위를 돌며 구슬피 울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 사실을 모르는 무사는 무예 수련중 세마리 학을 향해 활을 쏘아 명중시켰고 세마리의 학은 모두 유달산 앞바다에 떨어져 죽게 되었다.

그 후 학이 떨어진 자리에 세 개 의 섬이 솟으니 사람들은 그 섬을 세 마리 학의 섬이란 뜻의 '삼학도'라 부르게 되었다.

 

 

돌아온 삼학도야!!!!

삼학도가 1895년 일본인에게 불법으로 판매된 사건이 있었다. (삼학도는 국유지임)

일본인 삽곡용랑은 개항 2년 전인 1897년 목포관리 김득추를 이용해 삼학도를 매입하였는데 개항 후 이 사실이 밝혀져 관련자를 처벌하고 다시 환수하였다.

이 사건은 '삼학도 토지암매사건'으로 일본인이 목포 토지를 침탈한 대표적인 예이다.

하지만 결국 1910년 한일합방이 되면서 삼학도와 고하도는 일본인 땅이 되고 말았고 이때부터 삼학도가 채석강이 되어 훼손되기 시작했다. 광복 (1945년)이 되서야 우리 품으로 돌아왔다.

 

 

 

삼학도과거.jpg

 

 

삼학도현재.jpg

 

 

다시보자 삼학도야!

망망대해로 낭군을 떠나보낸 아낙들의 외로움이 남아 있고, 고깃배를 기다리는 상인들의 희망이 살아있는 아름다운 전설이 깃든 삼학도는 1965년 대·중·소 삼학도를 연결하여 육지가 되었는데, 목포시는 2004년부터 삼학도 복원화 사업을 벌여 삼학도의 옛 모습을 복원하고 있으며, 낭만과 추억이 가득한 시민공원으로 다시 태어났다.

위치 : 목포시 삼학로 92번길 (산정동 1481) 일원

 

 

?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