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9 추천 수 0 댓글 0

유달산 - 노적봉


 

노적봉.jpg

 

노적봉(露積峯)은 해발 60m의 바위산에 불과하지만 왜적을 물리친 이순신 장군의 호국혼이 담겨있다.

정유재란 때 12척의 배로 불가능해 보였던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끌고 전열을 재정비 하는 동안 조선의 군사와 군량미는 턱없이 부족하여 바로 왜적이 쳐들어온다면 함락 될 수밖에 없는 위기에 놓여 있었다.

이때의 노적봉은 아주 큰 역할을 하였다.

유달산 앞바다에 왜적의 배가 진을 치고 조선군의 정세를 살피고 있을 때 이순신 장군은 노적봉을 이용하여 위장전술을 펼쳤다.

노적봉 바위를 이엉(볏짚)으로 덮어 마치 군량미가 산처럼 많이 보이게 하고 새벽에 바닷물에 백토를 풀어 밥 짓는 쌀뜨물처럼 보이게 하여 왜군들이 군사가 많은 줄 알고 스스로 물러나게 하였다.

이러한 일이 있는 후로 이 봉우리를 노적봉이라 부르게 되었다.

 

 

작지만 정복되지 않는 유달산 노적봉

남의 수례 서쪽으로 멀리 가시고
왕자를 북쪽에서 위태한 몸
나라를 근심하는 의로운 신하
장수들은 공로를 세울 때로다.
바다에 맹세하니 용이 느끼고
산에 맹서함에 초목이 아네
이원수 모조리 무찌른다면 내 한 몸 이제 죽다 사양 하리오.

이순신의 시 '진중음'에서 느낀 바다의 용은 고하도가 아닐까? 맹서한 산은 유달산일까? 혼자 우문현답을 생각하며 눈을 들어 보니 우뚝 솟은 바위가 나를 내려다보며 활짝 웃는다.

경상북도 의성군 금성면 수정리 비봉산의 노적봉전설은 삼한 시대에 소문국왕이 적에게 포위를 당해 식량이 떨어지자 짚으로 산봉우리를 덮어서 노적가리처럼 보이게 했다는 내용으로 목포 노적봉과 같다.
경기도 남양주시 덕소 건너편의 노적봉은 임진왜란때 변협이 경기도 고양이에 있는 행주산성에는 임진왜란때 권율이 같은 목적으로 노적봉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 노적봉은 전쟁과 식량난이라는 관계에서 발생한 위장이거니와, 식수난도 식량난에 못지않게 고통스러운 것이므로 적으로 하여금 후퇴를 유도한 설화가 전해진다.
이러한 유형의 설화는 왜적으로부터 국가를 지키려다가 포위를 당해 곤경에 빠진 장군에 대한 존경심과 승리에 대한 열망이 노적처럼 생긴 산봉우리와 연결되어 실제 전쟁과 관계없이 발생하기도 한다.

유리한 조건에서의 승리는 당연한 것이지만 악조건 속에서 지혜로 승리한다는 것이 설화의 소재가 된다.

 

 

노적봉 큰바위얼굴

이순신 장군이 호령하고 있는 듯한 모습의 큰바위 얼굴은 맞은편 이순신 장군 동상과 함께 서남해안의 관문인 목포를 수호하고 있다.

노적봉의 기를 받으면 건강에도 좋다고 하여 다산목과 함께 소원을 빌기 위해 찾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아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고 있다.

 

?

XE Login